최근게시물
2019.10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관리자 | 2011.10.25 20:46 | 조회 8739



    안녕하십니까 저는 1961년 출생으로(현46세), 경북 청송(靑松)군 시골 마을에서 태어나 보리밥조차도 배불리 먹지 못하던 어린 시절을 지내었습니다.
    매년 12월24일 크리스마스이브 날 교회에 가면 사탕도 과자도 흰 쌀밥도 배부르게 준다하여도 단 한번도 나가 보지 않았던 본인이 이번에 하나님의 말씀으로 구원을 받은 심의백입니다.

    지금 이 시간처럼 저의 가정이 화목하고 은혜로운 줄 알았으면 보다 더 빨리 하나님의 말씀을 믿고 구원 받았으면 나의 얼굴 이마에 이 주름도, 머리에 이 탈모 현상도 없었을 것만…
    한 가정의 가장(家狀)인 저와 아내(이영희) 그리고 중학생인 아들(양택)과 초등학교 2학년인 막내 딸(수린) 이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저의 가족입니다.
    지나간 46년의 세월, 교회 다니는 사람들만 만나도 유난히도 싫어하고 부담스러워 하였건만..,

    언제쯤일까? 가족 중 아내가 갑자기 교회에 간다고 하였을 때 큰 충격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년에서 1년 반 때쯤 생활고에 괴로워하는 아내의 마음과 이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아들과 딸 수린이를 그렇게도 싫어하는 예수에게 빼앗겼다는 생각에 삶의 생각이 슬픔과 괴로움 그 자체였습니다.
    사랑하는 가족들과 한 가정을 올바르게 이끌어 가지 못하는 나는 어느날
    시장판 난전에서 종일 서서 일하는 아르바이트로 그 힘든 일에 몸이 녹초가 되어 저녁에는 세상모르게 잠든 아내의 얼굴에 근심 걱정이 조금씩 사라지고 밝은 모습으로 변해가고 있는 것을 보았을 때 정말 놀랬습니다.

    그리고는 그 어느 날 쯤 일까.. 딸과 아들, 그리고 아내가 교회로, 하나님 앞으로 저를 인도할 때 마지못해 3,4회 정도 다닐 무렵. 사무실과 가까운 기쁜소식 언양교회에서 “남울산 교회 김영교 목사님의 언양읍민을 위한 성경 세미나(5/14-19)”에 초정되었습니다.
    2일째 되는 저녁 시간에 참석하였을 때 가슴 속 마음 깊은 곳에서부터 캄캄한 방안에 백열등 전구가 어둠을 밝히듯 말할 수 없는 전율이 온 몸에 흐르고 소름 끼칠 듯한 느낌은 다름 아닌 예수님이 저와 아내, 아들과 딸, 그리고 형제와 친척 모든 사람들의 죄를 다 가지고 십자가에 못 박혀 죽었다는 목사님의 말씀 때문이었습니다.
    형제, 자매님. 그리고 지금 간증을 읽고 계시는 분 그 누구에게도 이 질문을 하고 싶군요.
    아무리 사랑하는 아내와 아들과 딸, 그리고 부모님과 형제와 친구들 등이 현 사회생활에서 사형(死刑)에 처할 큰 죄를 짓고 박동치는 이 가슴에 대 못을 박아 사형(死刑)에 처하게 된다면 아내를 위해서, 자식을 위해서, 부모님을 위해서, 친구를 위해서 그 고통의 죽음을 대신할 사람이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말은 하기가 쉬운 법이죠. 행동 말입니다.
    아무리 깊이깊이 생각하고 또 생각해도 답은 하나입니다.
    저는 정말 할 수가 없습니다. 정녕 예수님은 그 일을 하셨습니다.
    하나님과 예수님이 아니고 우리들 중 그 누구도 이런 일을 할 수 없기에
    이제 하나님의 말씀을 믿습니다.

    언양 성경 세미나는 저 심의백이란 한 사람을 구원받게 한 성경세미나였다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새 삶의 길에 빛을 주시고 하나님은 예상치 아니한 물질도, 은혜도, 가정의 행복도 함께 주셨습니다.
    지난 5월21일 오전 예배 시간에 간증할 때 남편이 간증하면 하나님보다 더 기뻐할 아내가 이 자리에 없고 오늘 이 뙤약볕 아래서 아르바이트 한다는 생각에 목이 메이고 말문이 닫혀 간증을 다하지 못하고 단상을 내려와야만 했지만,
    지난 6월 18일 오전 예배 이 시간에 사랑하는 아내와 아들과 딸이 지켜보는 앞에서 하나님이 주신 그 은혜로움으로 간증을 마칠 수 있어 정말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형제자매님. 이제 날씨가 무더워 얇은 옷을 입고 계시지 않습니까? 한 두개의 단추도 열어 보십시오. 어깨는 활짝 펴 주시고 가슴 속 깊은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하나님의 말씀을 마음의 큰 그릇에 차곡차곡 채워 하나님의 능치 못하신 일들을 경험하시고  큰 은혜를 받아 우리 기쁜소식 선교회 형제자매님들 모든 가정에 큰 기쁨과 건강과 웃음이 늘 함께 하길 기원하면서 간증하였습니다.

    수정 답변 삭제 목록
    4개(1/1페이지)
    간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글쓰기새로고침
    처음페이지이전 10 페이지1다음 10 페이지마지막페이지